티스토리 뷰





피어리스 PD-55 입양기.


기타 동호회 활동을 시작한지도 3년이 지났다. 중간에 쉬기도 많이 쉬었지만 그래도 어떤 기타가 좋은기타인지 정도는 구분 할 줄 아는 서당개 3년의 시간을 견뎌냈기에 두번째 기타를 구입하기로 결정. 크래프터와 다른 브랜드 기타들 중에 무었을 살까 고민을 많이 했었고, 디자인면까지 봤을때 크래프터에 좀더 마음이 있었으나 PD-55소리를 듣자마자 크래프터는 머리속에서 잊혀졌다.


유광에 드래드넛 바디에, 탑솔리드 기타이며 소리는 말할 것도 없이 훌륭하다.




울림이 굉장히 좋고 훌륭하다  (연습을 많이해서 더 좋은 영상을 올려보도록 해야겠다)

'My Life > Music'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산 벨리락 페스티발 2016  (0) 2016.08.03
나의 세컨기타 피어리스 PD-55  (1) 2016.06.27
스페이스 A 슈가맨에 뜨다.  (0) 2016.05.12
Yatta! - Happa-tai  (2) 2016.05.03
우에하라 히로미 - Canon in D (Johann Pachelbel)  (0) 2015.12.24
한국 대중가요의 역사.  (0) 2015.11.24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