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호이안에 가다.

다낭에서의 3박을 마치고 호이안으로 넘어갔다. 호이안은 베트남 전통의 정취를 느낄 수 있는곳이다.  방콕의 까오산로드와 같이 호이안도 여행자의 거리이다. 자전거를 타는 여행자들, 사진을 찍는 여행자들, 특히 다낭은 한국인 비중이 많았다면, 이곳은 국적을 불문하고 다양한 외국인들이 여흥을 즐기고 있었다.

호이안에서의 첫째날.

오전에 부랴부랴 나와서 친구 업무를 본 뒤 같이 점심을 먹으러 왔다.


음식이름들이 기억이 안난다... 나중에 초대해주신분께
다시 물어봐야겠다.


밥을먹고 난 뒤 리틀호이안 체크인.

동양의 느낌이 물씬 풍기는 곳이기도하다.

호이안의 이런 오리엔탈풍 분위기가 좋아 찾는 외국인들이 많다고한다.


리틀호이안 주변을 둘러보러 나왔다.



엇..? 연세대 버스가..? 친구가 말하길 우리나라 중고 차 수입해온다고...;;

부지런히 걸어서 호이안 전통거리로 나왔다.


이곳은 맛집으로 알려진 Miss Ly
웨이팅 기본 두시간... 다음날 오기로...

호이안 나이트마켓(야시장).

이곳의 개장시간은 오후 6~10시까지이다.

이곳 저곳 돌아다녔더니 허기져서 나이트마켓 초입구의 식당으로 들어왔다.

음... 이곳의 음식은 태국풍의 맛이었다.

맛은 있었다.


나이트 투어를 마치고 숙소로.


호이안에서의 둘쨋날

조식을 먹고 수영하면서 오전은 좀 쉬는걸로.

오전의 휴식을 마치고 점심을 먹으러 가려던 찰나

몸이 으슬으슬 떨리고 두통이 밀려왔다.

유명한 반미집이 있어 먹으러 갔다가 터지고말았다.

반미를 먹어보려 했으나 몸이 안좋은상태로 돌아다니다

기름냄새때문에 속이 메스꺼워 가게를 뛰쳐나왔다.

더위를 먹은건지 음식을 잘못먹어 탈이난건지 모르겠다.

미쓰리에가서 거북한 속이지만 한수저 떠보았다.

최상의 컨디션으로 갔었으면 좋았을텐데 아쉽다.

소화제를 먹고나서야 좀 진정이 되는듯 했다.

그래서 좀 릴렉스 하고자 마사지를 받았다.

마사지를 받고난 뒤 신기하게 멀쩡하게 돌아왔다.(소화제 약발이..)

친구업무차 아만타라 리조트에 들러 씨푸드 레스토랑에서

저녁을 즐겼다. 여기서 먹성폭발. 아파서 끼니를 제대로 

못 떼운 관계로 해산물 귀신 빙의. (맛도 있어서 4접시는 먹었다.)

가격은 인당 4만원정도 했던거 같다.

이제 기운도 차렸겠다 신나게 놀자모드.

호이안 시내 펍으로 출발.

이곳엔 남미, 호주등 각 나라에서 모여든 여행객으로 붐볐다.

이렇게 마지막날 저녁까지의 모든 일정을 마치고 아만타라에서 

조식을 끝으로 다낭국제공항으로.

이상 다낭/호이안 5박6일간의 여행후기를 마친다.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0 , Comment 0
secret




1. Vocabulary

frustrate : 좌절시키다,낙담시키다
repercussions : 반향, 되돌아옴


2. English Composition

내가 이것을 제대로 이해했는지 확인할 수 있을까?
Can I just make sure that I've understood this correctly?

우리가 그 칼이 있는 로고를 사용하지 않기로 동이 했다고 생각하는 것이 맞나요?
Would I be right in thinking we agreed not to use the logo with the knife?

바로 그것이 이 모든 것이 이렇게 낙담시키는 이유입니다.
Which is why this whole thing is just so frustrating.

리카르도는 그의 이유들이 있음이 분명합니다.
Riccardo must have had his reasons.

여기서 사감을 드러내지 않도록 합시다.
Let's try not to get personal here.

내가 무슨 말을 하려 하는지 이해하시겠습니까?
Do you understand what I'm trying to say?

품질이 그랬어야 하는 만큼 좋지 않습니다.
The quality isn't as good as it could be.

나는 이 문제가 다루어져온 방식에 정말 만족스럽지 않습니다.
I'm really not happy with the way this has been handled.

나를 정말 걱정시키는 것은 비엔나 컨벤션 입니다.
It's the Vienna convention which really worries me.

여기서 진짜 이슈는 우리가 준비되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The real issue here is that we're just not prepared.

당신이 알고 계시는 지는 모르겠지만,
I'm not sure if you are aware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My Life > English' 카테고리의 다른 글

Business English Day 5  (0) 2017.03.04
Business English Day 4 - Risk#2  (0) 2017.02.12
Business English Day 3 - Risk  (0) 2017.02.05
Business English day 2  (0) 2017.01.22
Business English Day 1  (0) 2017.01.15
Subjuctive mood Part2  (0) 2016.11.23
Trackback 0 , Comment 0
secret




베트남 다낭에 다녀오다 - 두번째 포스팅.

둘째날 아침 Vanda호텔에서의 조식을 먹은 뒤 두번째 묵을 리조트로 이동하였다.


두번째 묵을곳은 Risemount Resort

도심속에 있는 리조트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수영장이 1층과 4층 2곳에 있으며 4층은 저녁에 Bar로 변신한다.

Risemount Resort 위치


체크인 후 좀 돌아다니다가 현지에서 유명한 레스토랑 방문.

어머 이동네 음식 맛 왜이래?

너무 환상적이이잖아??

물론 고수가 들어간 음식이 많다. 이 식당을 들르고 난 뒤부터

고수에 대한 거부감이 차차 사라져갔다. 

음식 이름은 기억이 안나지만 볶음밥, 새우말이, 월남쌈, 바지락 국, 편육의 느낌이었다.

이렇게 점점 현지화 되고 있었다.

Hi Villa Restaurant 위치


점심 후 마사지도 받고 사이공 커피도 한잔.

(Bamboo 여긴 좀 별로였다.)

가성비 최고인 사이공커피. (600원)

달고 쓴데 고소하니 (무슨소리지?) 어쨋든 맛있다.


현지 결혼식 초대받아 베트남 결혼식 문화도 경험하였다.

뭔가 우리랑 비슷한듯 색다른 문화.

주례는 없고 전문 사회자가 끝까지 사회를 맡는다.

결혼식 후 신랑신부는 계속 돌아다니면서 하객들과 사진도 찍고

인사도 한다. (우리나라처럼 결혼식 후 모여서 사진찍고 그러진 않는다) 

돌아다니는 동안 계속 축가 퍼레이드. 한 2~3시간정도 진행되었다.


결혼식이 끝난 뒤 숙소로 돌아와 술한잔.

4층 수영장이 밤이되니 이렇게 바뀌었다.

미케해변의 밤을 감상하러 천천히 걸어 나왔다.

숙소에서 10분정도 걸으면 바로 비치에 도달한다.

야식과 함께 맥주한잔하니 꿀맛!

아침일찍 바나힐 투어가 예약되어있어서 아쉬운 마음을 이끌고 숙소로...


Bana Hill Tour

셋째날 아침이 밝았다.

조식을 후다닥 쌀국수로 떼우고 투어차량 탑승.

친구가 현지여행사 통해 예약해준 바나힐 투어.

현지인 가이드가 나와 당황했지만 불행중 다행히 영어를 할줄아셨다.

(내가 못하는데...)

바나힐 고도가 상당히 높은데 반팔만 입고갔다간 얼어죽기 십상.

친절하게 긴팔가져오라고 챙겨주셨다... 사탕까지.. 감동.

베트남인심을 간접적으로 느낄 수 있었다.


읭? 아동의 경우 키에따라 요금을 다르게 측정하나보다.

케이블카 탑승시까지 꽤 걸어올라가야한다.



케이블카를 타고 20분정도 올라간 뒤 다른 케이블카로 환승.

그리고 5분정도 올라가면 드디어 정상.


오마이갓... 쇼킹한 비주얼의 바나힐 정상 도달.

꿈과 희망의 나라 이곳은 바나힐.

바나힐의 바나의 어원은 바나나에서 유래되었다고한다.

(케이블카 타고 올라가다보면 바나나 나무숲이 있음)

사실 바나힐은 프랑스 식민지배당시 무더운 베트남의 기온을 피하기위해

만들어진 힐스테이션이다. 이곳에 다양한 행정기구를 설치하였으며, 

와이너리, 프랑스 건축양식등 지금은 관광명소로써의 몫을 톡톡히 하고있다.


Bell Flower. 이곳에서밖에 자라지 않는 품종의 꽃이라고한다.
(그래서그런지 이 꽃 모형이 많이 있었다)

웨딩촬영하는 커플도 흔히 볼 수 있었으며,

동양의 사찰과 중세 성당이 공존하는 곳이기도하다.


거의 다 돌았나? 싶을때쯤 나타난 퍼레이드가 인상적이었다.

어릴적 놀이동산에서 보던 풍경이었다.

바나힐 한바퀴 돌고 점심 뷔페를 먹었다.

간단하게 쌀국수와 볶음밥 흡입.

점심 후 플라워 가든을 가기위해 나섰다.

플라워가든은 유료이므로 7만동(약 3500원)을주고 티켓을 사야한다.

이곳을 가기위해 케이블카를 또 타야한다.

플라워가든은 마치 동화속 세상을 연출해놓은 듯한 풍경이었다.

미로의 숲이 있었는데 진짜 빠져나오기 힘들었다.

공간 지각 능력이 떨어지는 느낌이었다.

와이너리도 플라워가든에서 꼭 들러야할 코스.

바나힐 투어를 마치고 또다시 숙소로.

셋째날 묵을 장소는 Fusion Suites. 


넘나 큰방을... 패밀리 룸을 주셨다.


Fusion Suites 위치


저녁에 초대받아 Fusion suites rooftop에서의 디너를 즐겼다.


오리 훈제구이, 크랩고로케 꿀맛.

비치앞 수영장.


주변에 뭐가 없어서 돌아다니려면 택시를 타고 나가는것이 좋다.

이렇게 셋째날도 마무리.

베트남 다낭 여행기#2 끝.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Trackback 0 , Comment 0
secret